조용히 나가면 안 되나? ★ 스포츠

어느 사랑하는 커플이 헤어졌고.

'나 헤어진 이유가 OOO 하고, OOO 때문이야.'  떠벌리고 다니면 의도는 무엇일까?



- 21억보다 적었다.
- 1시간 기다린 건 뭐냐.
- 감독이란 작자가 전화 한통 못해주나?
- 80, 65억 받은 선수가 조금 덜 받았으면 이런 일 생겼냐.

구단은 찬밥 취급했다고 까이고 있고
감독은 전화 한통 안했다고 까이고 있고
선수는 자신이 받아야 될 몫까지 더 얹어 받았다고 까이고 있다.


그의 의도가 만약 이것이라면 성공했다.




FA 5명의 협상이 본격적으로 이루어진 것은 우선 협상 마지막 날 18시 이후.
협상이 어떻게 이루어졌는지 아는 팬도 없고.

그 협상을 곁에서 지켜보던 기자를 통해 그나마 분위기가 전해졌다.




한쪽에서만 말한 이야기이고, 구단은 조용하다.
또, 전에 말한 이야기하고 지금 들려오는 이야기가 다르다.

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
배영수는 27일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"늘 삼성에서 뛰었고, 삼성을 떠난다는 생각을 하지 못했다"면서도 "하지만 협상을 진행하면서 내게 기회가 많지 않은 팀이 될 것이라는 불안감이 있었다. 마운드에 서고 싶은 생각이 더 간절해졌고 결국 FA 시장에 나왔다"고 말했다. 

배영수는 삼성과 협상 내용은 밝히지 않겠다고 말하며 "분위기가 아주 나빴던 것도 아니다. 지금은 조금이라도 더 내가 필요한 곳에서 던지고 싶은 마음뿐"이라고 밝혔다. 

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
삼성과 배영수간의 계약 기간에 대한 생각 차이는 쉽게 좁혀지지 않았다. 결국 배영수는 정든 삼성을 떠나기로 결심하게 됐다. 

삼성을 떠나던 날, 그는 참 아픈 경험을 했다. 협상이 약속됐던 시간, 구단 사무실엔 윤성환 안지만 등 특급 계약을 앞둔 선수들이 구단 관계자와 만나고 있었다. 배영수는 약 한 시간 가량을 멍하니 기다리고 있어야 했다. 
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



분위기가 나쁘지 않았다고 말하는 자와 아픈 경험을 해서 눈물을 흘렸다는 자는 다른 자인가?
그는 야누스인가?


구단이 입을 열지 않는 이상.
추측만 할 뿐 알 수 없는 일이다.


다만, 확실한 것은 그가 던진 돌멩이에 남은 구단, 감독, 선수는 욕을 먹고 있다는 점이다.


권혁과 다르게 씁쓸한 이유이다.
차라리 비중이 작은 선수라면, 씁쓸하지는 않을텐데.


덧글

  • 2014/12/04 12:39 # 비공개

    비공개 덧글입니다.
  • 2014/12/04 13:43 # 비공개

    비공개 답글입니다.
  • intherain 2014/12/04 12:40 #

    조용히 나갈수가 없는 거 아니겠는지.

    조용히 나가면 자기가 욕먹을텐데!
  • 슈디안 2014/12/04 13:45 #

    아쉬움과 허탈함과 짜증이 공존한다고 할까.

    솔직히 1승 12패 할 때.
    1차 FA 때.

    그때 참았던 것까지 한꺼번에 터진 감도 있지요.

  • Xtra 2014/12/04 12:40 #

    배영수가 문제가 아니고 정철우가 문제인듯
  • 슈디안 2014/12/04 13:45 #

    그 기사 외에도 다른 기사도......
  • rumic71 2014/12/04 13:17 #

    도시 뭔일이 있었기에 이리 사이가 홱 틀어진 건가요?
  • 슈디안 2014/12/04 13:58 #

    한쪽은 말하고 한쪽은 가만히 있고.

    과거 선수의 과가 있을때마다 삼성에 해준 공으로 다 덮어줬는데
    1차 FA, 이번 FA. 그리고, 기사 보고 쌓이고 쌓인게 한꺼번에 터진거죠.
  • Xtra 2014/12/04 15:21 #

    1차때 삼성이 일본진출 전적으로 지원해주고 진출 실패했을때도 FA 계약금 보장해주고 계약했던 바가 있습니다.
    삼성이 그동안 못해준 건 아니에요. 단장 바뀌고 나서 뭔가 미묘해진 것 같긴 하지만...

    프랜차이즈 스타가 나갔다는 충격이 크긴 크죠.

    삼팬들끼리는 안싸웠으면 좋겠는데 이거로 난리가 나는 곳도 있으니(...)
  • Xtra 2014/12/04 15:21 #

    http://sports.news.naver.com/sports/index.nhn?category=baseball&ctg=ranking_news&mod=read&ranking_type=popular_day&date=&office_id=079&article_id=0002660535

    비교적 중립적으로 쓴 기사 (그리고 기사 중에 거의 유일하게 삼성 구단 관계자 코멘트를 첨부한 기사) 보시면 어떤 상황인지 이해 가실겁니다.
  • 슈디안 2014/12/04 16:35 #

    네. 그 기사도 봤습니다. 조동찬은 1시간 30분 기다리고 계약했다더군요.
  • DMW 2014/12/04 14:17 #

    자팀의 선수가 떠날때 기사를 봐서 병신기자를 걸러낼수 있지요
  • 슈디안 2014/12/04 16:37 #

    권혁의 경우는 정말 깔끔하게 나갔습니다. 인터뷰에서도 느껴지고요..
  • Masan_Gull 2014/12/04 16:23 #

    배영수도 구단도 어쩔 수 없는거죠. 서로 해줄 수 없는 부분을 원하고 있고, 그 요구들도 어느 한쪽이 완전 잘못되어 몽니를 부리고 있는 것도 아니고...
    그래도 배영수 정도면 깔끔히 헤어진 것이라 계약기간 채우고 돌아와서 단년계약->은퇴식 정도는 가능하지 않을까 싶ㅅㅂ니다
  • 슈디안 2014/12/04 16:37 #

    문제는 배영수가 이번이 처음이 아니라는 점입니다..
  • Masan_Gull 2014/12/04 16:48 #

    지난번은 말씀하셨다시피 기여도도 있고 하니 그런점도 있거니와...

    솔직히 저는 장 모 환경운동가 놈이나 아이들을 생각하시는 두목 회색곰과 비교하면 배영수는 깔끔하다 싶어서요.
    솔까 몽니 부리고 나간 경우들은 다시 돌아와도 받아주기 영 그런데 배영수 정도는 다시 돌아와서 원데이 컨트랙 해서 은퇴경기 후 은퇴식 해도 좋을것 같거든요

    어쩌면 근래 돈런트가 너무 깔끔하게 일처리들을 해 와서 구질구질함에 대한 역치가 너무 낮아지신 점도 있을겁니다(...)
※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.



마우스 안 됨

<META http-equiv="imagetoolbar" content="no">